협도는 폭이 좁은 형태의 칼로서 자루의 길이는 3자, 무게는 4근이다.

칼자루에 붉은 칠을 하며 칼날등에 깃털을 단다. 참고적으로 중국의 미도와 일본의 장도와 대동소이한 모습이다.

모원의가 이르기를, "왜도는 두어가지 품질이 있는데 긴자루의 것은 파도라 하여 적진을 열고 다스리는 용도이고,

선도라고도 한다. 실로 꼰 새끼로 칼빈을 얽어 어깨에 차는데 대제라고도 한다.

왜한삼재도회에 이르기를, " 근세에 쓰지않는 무비지의 선도는 대제인데 세간에서는 야도라고 한다.

칼자루 길이는 3,4척이며 삼재도회 에서의 미첨도가 이와 흡사하며, 왜의 명칭에서 뽑은 장도와 장도와 무치도가

있다.